• ICT 수출액 34개월만 200억달러 돌파
  • 반도체는 4개월연속 100억달러 넘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정부는 8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202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2%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6월 이후 15개월 연속 증가한 수치이자 역대 8월 수출액 중 최고 기록이다. 또 ICT 수출액이 200억달러를 넘긴 것은 2018년 10월 이후 34개월 만이다.

하루 평균 수출액은 8억 8000만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27.4% 증가했다. 이 역시 역대 8월 최고 기록이다.

주요 품목별 수출액은 반도체가 전체의 절반을 넘어서는 11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2.2% 증가한 수치다. 모바일과 컴퓨터 등의 수요가 늘면서 메모리 반도체와 시스템 반도체 수출이 함께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반도체 수출액은 4개월 연속 100억달러 대를 기록했다.

디스플레이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22.4% 증가한 22억1000만 달러로, 12개월 연속 증가했다. 휴대전화 수출액은 67.7% 증가한 11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로 완제품과 부분품의 수출이 모두 늘어난 결과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26.7%↑)의 수출액은 16억 9000만 달러로, 6개월 연속 수출이 성장했다.

국가별로는 미국(41.7%↑), 중국(홍콩 포함, 36.3%↑), 일본(33.8%↑), 유럽연합(22.1%↑), 베트남(18.2%↑) 등으로의 수출이 늘었다.

8월 ICT 수입액은 113억8000만달러, 무역수지는 88억9000만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수입액 증가율은 23.7%였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0.8%↑)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35.8%↑), 휴대전화(34.3%↑), 디스플레이(7.4%↑) 등의 수입이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대만(31.2%↑), 유럽연합(23.3%↑), 베트남(17.6%↑), 일본(7.8%↑), 미국(6.9%↑), 중국(홍콩 포함, 4.4%↑) 등에서의 수입이 늘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