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파업 초읽기…서울시 비상수송 준비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9-13 19:25
1시간 20분간 대화 후 정회…오후 7시 반에 속개

 13일 오전 서울 지하철 광화문역 역사에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홍보물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파업을 하루 앞둔 13일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사는 이날 오후 3시께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최종 교섭에 들어가 1시간 20분가량 대화를 이어갔지만 구조조정안을 놓고 계속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최종 교섭의 핵심 쟁점인 구조조정안이 지지부진하자, 일단 회의를 중단시킨 뒤 이날 오후 7시 30분께 속개하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사측에서 '노사 협의체를 통한 근무제 변경, 업무 효율화, 외주화 등을 추진하자'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해 노조가 거부한 상태“라고 전했다.

양측이 끝내 접점을 찾지 못하면 14일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앞서 서울교통공사는 막대한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전체 인력의 10% 감축안과 임금동결 등을 제시했고, 현재까지도 이 구조조정안을 철회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노조는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거쳐 지난달 총파업을 결의하고 이달 14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지난달 23일 선언했다. 이후 지난달 31일과 이달 9일 2차례 교섭이 더 있었다. 하지만 노사 간 입장 차이가 전혀 좁혀지지 않았다.

노조는 또 공사의 재정위기 부담을 노동자에게 전가할 것이 아니라 정부와 서울시가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지만, 정부와 서울시는 공사의 경영 합리화와 자구책 마련이 우선이라며 관련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노조가 14일 파업에 돌입하면 서울시는 비상 수송대책을 가동한다.

지하철은 필수공익사업장에 해당해 파업이 시작돼도 일부 인력은 남아 필수업무를 유지해야 한다. 여기에 퇴직자와 협력업체 직원 등 대체인력을 확보해 지하철 수송기능을 큰 차질 없이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출근 시간대에는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낮 시간대는 평시의 72.6∼79.8% 수준으로 운행한다는 계획이다.

또 서울시 직원 150여명을 역사 지원 근무 요원으로 배치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