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간 건설사, '녹색건축 조성 지원사업' 재능 기부 '맞손'...30가구 지원

(수원)강대웅·송인호 기자입력 : 2021-09-13 16:54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3번째)을 비롯한 7개 건설사 관계자들이 함께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에서 대형 건축공사를 진행 중인 7개 건설사가 수원시의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에 참여한다.

시와 7개 건설사는 13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재능기부형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는 신세계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태영건설, 계성건설㈜, 한동건설㈜, ㈜반도건설, ㈜세종건설이 참여했으며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7개 시공사 현장 대리인이 참석했다.

염 시장은 이날 “지난해 8개 건설사가 협약에 참여해 사업을 지원했는데 전문 건설사에서 꼼꼼하게 챙겨주셔서 지원받은 시민들 반응이 무척 좋았다”며 “여러분 덕분에 올해 30가구 정도 추가로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는 이어 “몇몇 지자체가 녹색 건축물 지원사업을 하고 있지만, 민간 건설사에서 자발적인 재능기부로 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는 수원시밖에 없다”며 “재능기부형 녹색건축 조성 지원사업은 민관이 함께 만들어낸 ‘그린 거버넌스’ 모범사례”라고 평가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건설사는 시에서 지정하는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 대상 건축물 소유자와 협력해 노후건축물의 에너지성능 개선 공사를 지원하며 시는 건설사가 건축물 소유주와 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시가 지난 2013년 전국 최초로 시작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은 노후화된 건축물에 내외부 단열 공사, LED 등·온수난방 패널 설치 공사 등을 해 ‘녹색건축물’로 고쳐 짓는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것으로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1760여 가구의 공사를 지원했다.

신청자가 매년 늘어나자 시는 지난해 처음으로 8개 건설사와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재능기부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했으며  이들 건설사들은 총 39가구를 지원했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2년 연속 협약에 참여한다.

지원대상은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지난 단독·다가구·상가·다세대·연립주택 등이며  녹색건축물은 신·재생에너지 사용 비율을 높이고 온실가스 배출은 최소화하는 친환경 건축물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