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강타 예상.. 중국 상하이 대비 분주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9-12 17:07
제14호 태풍 찬투 상하이서 사흘 머문 뒤 우리나라 접근

태풍 '찬투' 북상을 앞두고 12일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중국. [사진=펑파이 갈무리]


중국 상하이시가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찬투’를 대비해 화상회의를 열고 선제적 대응 체계를 확립하는 등 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12일 중국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이날 상하이시 기상대(기상청)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13일 밤부터 14일 새벽 사이 상하이에 북상한다고 예보했다.

상하이시 기상대는 “찬투가 이날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을 통과해 북진하고 있다”며 “현재 중심기압 92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80km(초속 50m)에 이르는 세력을 유지하고 있어 태풍의 강도로 분류하면 당초 예상됐던 ‘초강력(시속 194km 이상)’보다는 약해졌지만, 여전히 ‘매우 강(시속 158㎞ 이상~194㎞ 미만)’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강력한 찬투의 기세에 상하이시는 홍수를 비롯한 피해 대비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상하이시 홍수예방판공실과 홍수예방지휘부는 이날 화상회의를 열고 태풍 예상 진로와 영향 범위, 중점 대처 사항 등을 점검했다고 펑파이는 설명했다.

회의에서는 산사태 취약지역·지하차도·상습 침수지역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을 선제적으로 통제하고, 댐 ·저수지·하수관거·배수펌프장 등 배수시설의 작동 및 이상 유무를 철저히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회의에 참석한 왕웨이런(王爲人) 상하이 홍수방지지휘부 부총지휘관은 “선제적 통제와 대피를 실시하고, 응급 구조 준비 업무에도 총력을 기울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찬투는 13∼15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약 3일간 시속 5㎞ 내외로 정체하다가 15∼16일 동쪽으로 이동해 제주도 부근 남해상이나 남해안으로 다가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가장 영향을 크게 미치는 때는 15∼16일이다.

찬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꽃의 한 종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