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웅 압수수색에 “불법수사·정치공작 운운은 언어도단”

태기원 기자입력 : 2021-09-11 11:28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오른쪽)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비판한 국민의힘에 대해 “불법수사, 야당탄압,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11일 서면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 대한 공수처의 수사를 불법수사,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사건의 본질은 검찰권의 사적 남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 권력의 시녀로 국정농단에 앞장섰던 검찰이 이제는 조직의 수장을 보호하고 검찰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야당과 결탁해 정치개입, 선거개입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법을 수호해야 할 검찰이 헌정질서를 유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러한 중대한 사안 앞에서 불법수사, 야당탄압,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국민의힘이 사안의 본질을 교묘히 비틀려 하고 있고 정치공방을 통해 사건의 본질을 감추고 사법적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고 평했다.

김 대변인은 “이미 사건의 본질은 명확하게 드러났고, 사건의 전모도 결국 드러날 것”이라며 “김웅 의원이나 손준성 검사, 심지어 윤석열 전 총장까지 이들의 해명은 범죄를 부인하는 피의자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 국민의힘이 야당 탄압, 정치공작 운운하는 것도 도둑이 제 발 저려 억지를 부리는 격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손바닥으로 하늘의 해를 가릴 수 없듯 이번 사건의 진실을 감출 수는 없을 것”이라며 “야당과 사건 관련자들은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하며 그것이 공당으로서, 국회의원으로서, 대선 예비후보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힘도 당시 당내 인사와 조직의 개입 정황이 확인된 만큼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 대한 정쟁화를 멈추고 신속히 사건의 진실을 파악하고 국민 앞에 조사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