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고성능 브랜드 AMG 7번째로 큰 시장"
"AMG 서울(AMG Seoul)은 일상적인 스포츠카 문화 조성에 새로운 지평을 열 것."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는 9일 AMG의 국내 첫 브랜드 센터인 'AMG 서울(AMG Seoul)'의 정식 개장을 알리며 이같이 말했다. 

AMG는 벤츠가 2005년 인수한 뒤 고성능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벤츠코리아는 기존 운영하던 △AMG 스피드웨이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에 AMG 서울까지 더하며 AMG 전용 인프라를 모두 보유하게 됐다.

클라인 대표는 "새로 문을 연 AMG 서울 통해 한국 고객들에게 더 가깝게 다가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AMG는 최첨단 기술과 역동적이고 감성적인 제품에 대한 열정을 바탕으로 수십 년간 세계에서 눈부신 성장을 이뤘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에서도 2003년 단 2대 판매를 시작으로 이제는 시장에서 가장 유명한 고성능차 브랜드가 됐다"고 덧붙였다. 

AMG는 지난해 국내에서 4300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올해도 지난 8월까지 5000대 이상을 판매하며 이미 지난해 기록을 넘겼다. 클라인 사장은 "한국은 AMG의 7번째로 큰 시장이자 GT 모델로만 치면 3번째"라며 "뛰어난 안목을 가진 한국 고객들의 기호에 맞춘 포트폴리오 전략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AMG는 국내에서 다양한 라인업으로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브랜드 최초로 선보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AMG 35 등 다양한 엔진 성능을 기반으로 한 콤팩트카, 세단, SUV, 컨버터블, 쿠페 등 다양한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GT 라인업까지 선보이며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클라인 사장은 "이제 한국은 AMG 모든 것 갖췄다"며 "다양한 회원 전용 AMG 경험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벤츠코리아는 올해 하반기 고성능 4-도어 스포츠카 'AMG GT 4-도어 쿠페'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AMG 서울에서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왼쪽부터)와 울스 아우스프롱 한성자동차 대표가 이지훈 AMG 서울 지점장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한성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