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의 땅 신남방, 이커머스 시장 공략해야”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9-09 14:37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9일 동남아 시장을 분석한 ‘글로벌 이커머스 HOT 리포트’를 발간해 현지 인기 플랫폼과 입점 방법, 소셜미디어와 인플루언서 현황 등 신남방 맞춤형 마케팅 전략과 진출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신남방은 경제성장률이 5% 이상으로 높아 세계경제 성장 엔진으로 주목받고 있다. 보고서는 신남방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라마단, 싱글즈데이 등 국가별 종교‧문화와 관련된 전자상거래 이벤트 기간을 활용하거나, 소셜미디어 이용이 활발한 동남아 지역의 특성에 맞춘 현지 인플루언서 마케팅, 프로모션 전략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싱가포르의 경우 전자상거래 시장은 안정적이고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선진화된 국제물류 네트워크와 IT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는 콜드체인 관리, 제약 물류 분야 등에 대한 글로벌 전자상거래 허브 구축을 추진 중이다.

또 싱가포르는 다양한 문화권의 사람들이 거주하고,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다른 국가와 근접해 있다. 이에 보고서는 싱가포르를 동남아 시장의 테스트 베드 삼아 우선적으로 진출하는 전략을 추천했다.

태국은 인구 98.9%가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모바일 쇼핑 경험을 갖고 있다. 경제 요인과 온라인으로 전환하는 소비자 행동에 맞춰 태국 정부가 진행한 태국4.0 정책 등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의 빠른 성장이 기대된다.

베트남은 젊은 인구 증가와 경제성장을 바탕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의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국가다. 선크림, 색조 화장품 등 뷰티제품 수출기업은 한-베트남 FTA에 따른 관세율 인하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돼 시장진출의 기회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조우주 중진공 온라인수출처장은 “해외 이커머스 시장 진출을 준비하는 기업은 중진공이 운영하는 온라인 수출대행사업, 온라인 직접수출 지원사업, 온라인수출플랫폼 수출지원사업, 수출BI 특성화프로그램 등에 참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