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허위사실 방송' 유튜브 채널 명예훼손 혐의 고소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8-31 07:59
용산경찰서에 고소장 제출..."최 회장 등 사생활 다뤄 금전적 이득 취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의 사생활 등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가짜뉴스 뉴미디어와 관련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31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서울 용산경찰서에 자신과 동거인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대표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방송한 유튜브 A채널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 회장 측은 고소장에서 연예인이나 기업인 등 유명 인사의 사생활을 주로 다뤄 온 A채널이 이달 중순 최 회장과 김 대표에 대한 내용을 다루면서 김 대표의 학력과 과거사, 친족 관계 등 사생활 전반에 대해 명백한 허위 내용을 방송했다고 주장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채널이 방송한 최 회장과 김 대표의 사생활 관련 내용은 수년 전 일부 악플러들이 조직적으로 퍼트린 것으로, 검찰 수사와 법원 판결을 통해 해당 내용이 모두 허위라고 결론 난 바 있다.

당시 악플을 단 혐의로 기소된 네티즌 전원은 징역형이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 중 일부 네티즌은 1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손해배상 판결을 받기도 했다.

올해 2월 개설된 A채널은 구독자를 끌기 위해 그동안 '000 충격 고백' '000 충격 근황' 등의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제목의 영상이나 유명 인사의 이혼 사유 등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주로 제작해 방송했다. 현재 14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확보했다.

특정 연예인의 사생활을 다룬 게시물은 200만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이슈화하는 데 성공해 이에 따른 상당한 금전적 이득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이 이번에 문제로 삼은 영상물도 현재 조회 수가 142만회에 달한다.

최 회장 측은 연예인이나 기업인 등 유명 인사가 가짜뉴스나 허위사실에 소극적으로 대응할 경우 A채널과 같은 유튜브 채널이나 가짜뉴스가 양산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법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최 회장은 이전에도 자신과 가족, 지인에 대해 허위사실을 방송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나 1인 미디어 P사 등을 상대로 법적으로 대응해 해당 방송분이 삭제되거나 정정보도문을 게재토록 하는 등 허위사실에 대해 강경한 대응으로 일관해 왔다.
 

최태원 SK 회장.[사진=SK그룹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