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용 "한미동맹, 역내 안정·번영 핵심축"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4일 서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과 오찬을 했다.[사진 = 외교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최근 취임한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과의 오찬에서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러캐머라 사령관을 장관 공관에 초청해 오찬을 진행하고, 한·미동맹 발전 방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정 장관은 러캐머라 사령관의 취임을 축하했다. 또 한미군사령관으로서 역내 안정과 번영의 핵심축인 한미동맹의 발전 및 한반도 평화·안정에 기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러캐머라 사령관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 유지 의무를 이행함으로써 한·미 동맹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미국 정부가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난민을 한국 내 미군 기지에 임시 수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한 질문이 나왔다. 정 장관은 "(미국과) 그런 협의는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