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코리아는 롯데케미칼에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인사시스템을 구축해, 미래사업 추진을 위한 빠른 의사결정과 핵심인재 육성을 지원하고 업무 편의성·효율성을 높였다고 17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사용자 편의성, 인사제도 개선, 조직통합, 업무환경 변화 대응을 위해 SAP의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했다.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인사시스템 구축에 SAP 인적자본관리(HCM) 온프레미스, SAP 석세스팩터스, SAP 비즈니스테크놀로지플랫폼(BTP), SAP 애널리틱스클라우드를 활용했다.

롯데케미칼에 구축된 차세대 인사시스템은 수작업이 많았던 인사 업무를 효율화하고 경영진에게 필요한 인사 정보를 실시간 제공한다.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나 접근할 수 있고, 임직원들의 사내 소통 기반을 제공한다. 또, 롯데첨단소재와의 합병 과정에 필요한 통합 시스템과 사업 확장에 따른 글로벌 확장을 지원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근무 방식의 변화와 인재관리 분야 디지털전환의 기반이 될 전망이다.

롯데케미칼은 SAP HCM 온프레미스를 통해 임직원 급여·근태·복리후생 등 핵심 인사운영 영역을 개선한다. 인사행정·조직관리, 직원들의 목표관리·다면평가·경력·승계·교육 관리 업무를 위해 SAP 석세스팩터스를 활용한다. SAP 비즈니스 테크놀로지 플랫폼(BTP)을 활용해 인터페이스·클라우드 영역을 개발한다. SAP 애널리틱스 클라우드(SAP Analytics Cloud)를 도입해 인사·경영 데이터 연계 분석을 처리한다.

롯데케미칼은 차세대 인사시스템을 바탕으로 경영진의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최신 기술을 적용해 임직원의 인사 업무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재택근무가 잦은 상황에서 모바일 앱으로 업무목표 관리, 휴가·출장, 복리후생 신청과 유연근무제 관리 등 업무를 손쉽게 처리해 인사 업무 담당자의 수작업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증대했다고 강조했다. SAP 애널리틱스클라우드로 인원, 인건비 등 분석 정보를 경영진에 실시간 제공해 최적 인사 제도를 운영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는 "기업은 앞으로 보다 빠르게 바뀌는 경영환경과 시장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하며, 정확하고 효과적인 임직원의 관리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첫 걸음"이라며 "국내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전환을 통한 지능형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 [사진=SAP코리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