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정금융정보법(이하 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자체 규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코인원은 최근 가상자산 출금 시 인증 서비스를 강화했다. 이번에 강화된 인증 서비스는 ‘구글 OTP 추가 채널 인증’을 설정한 코인원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가상자산 출금 시 진행하던 기존 OTP 인증 외 이메일 인증을 추가로 완료해야 보유 가상자산의 출금이 가능하다. 즉 출금 인증 절차를 2 단계로 더욱 강화한 것이다.

코인원은 투자자 자산 보호에 중점을 둔 보안 정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난 5월 금융사기 피해 예방 및 안전한 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한 번 더 의심하기 △코인원 안전장치 채우기 △철벽 보안 환경 만들기 등 3가지 주요지침을 강조한 ‘안전거래 캠페인’을 진행했다. 또한 기존 영상통화 인증 방식으로 진행되던 코인원 PASS앱 비대면 본인 인증 방법에 'AI 얼굴 인증 서비스'를 도입, 보안 강화는 물론 영상통화 대기시간을 90% 이상 단축시키는 등 고객 편의성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또 다른 거래소인 코빗은 정보보안 관리체계(ISO 27001), 클라우드 서비스 정보보호 관리체계(ISO 27017), 클라우드 서비스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ISO 27018), 국제 표준 개인정보보호 인증(ISO 27701)까지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 관리체계 국제 표준인증(ISO)’ 4종을 동시에 보유하게 됐다. 코빗은 이미 지난 2018년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및 ISO 27001 인증을 획득했으며 지난해에는 ISO 27017, ISO 27018 인증까지 확보해 정보보안 국제표준인 ISO 3개 부문의 인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올해 해당 ISO인증 3종을 갱신함과 동시에 국내 업계 최초로 최고 수준의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로 불리는 국제 표준 개인정보보호 인증(ISO 27701)까지도 추가로 획득하게 됐다.

가상자산거래소 프로비트(ProBit, 대표 도현수)는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 딜로이트 네트워크인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이하 딜로이트 안진)과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고도화 작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작업은 △AML 위험평가 체계 △AML 고객확인 프로세스 △AML 거래모니터링 체계 △AML 내부통제체계 등 자금세탁방지 체계의 모든 측면을 고도화하는 것이다. 프로비트는 딜로이트 안진의 도움하에 전사위험평가(RBA) 관리체계를 구축해 차세대 자금세탁방지 체계를 선제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