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이 최근 반등에 성공하면서, 상승세의 지속 여부를 두고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10일 국내 4대 가상자산 거래소(빗썸·코빗·업비트·코인원)에 따르면 가상자산계 대장코인으로 꼽히는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8시 31분 현재 4만5000달러대에 거래 중이다. 거센 가격 조정에 투자심리가 살아났다는 분석이다. 

비트코인은 올해 4월 고점(6만3000달러)을 기록한 후 지속적인 약세를 보이다 지난달 20일 2만9000달러까지 밀리며 투자자들의 불안을 키웠다. 

투자자들은 이번 반등세가 일시적일지, 지속될지를 가늠해보기 위해 하반기 예정된 이벤트에 주목하고 있다. 

이달 예정된 주요 이벤트로는 △스카이브릿지캐피탈 비트코인 ETF 신청에 대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심사 결과 발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의 잭슨홀 미팅 등이 꼽힌다. 잭슨홀 미팅에서는 테이퍼링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테이퍼링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될 경우 투심이 살아날 수 있다는 전망과, 테이퍼링 가시화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 양립하고 있다.

다음달 주요 이벤트로는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UDC 2021 온라인 컨퍼런스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 등이 거론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