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확진…尹과 악수 나눠

최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자택에서 대기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충남 논산 윤증 고택 방문 등 일정이 연기됐다.

이날 윤 전 총장 측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지난 2일 국민의힘 입당 인사차 국회 본청에 들렀다. 사무처 당직자들과 인사를 나눴는데 이 중 한 명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 전 총장 측은 “윤 전 총장이 국회 본청 방문 시 악수를 나눈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가 어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 오전 중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방역대책본부의 역학조사 결과 및 지침에 따른 절차를 준수할 예정”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당일 확진자와 접촉한 직후 국회 의원회관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 103곳을 모두 방문했다.

국회 방역수칙에 따르면 방호과에 방문자의 인적사항 등 사전 신고를 해야 방문자가 출입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사전에 방문 신청한 의원실만 출입해야 하고, 다른 층으로 이동할 수 없다.

윤 전 총장 측은 국회 의원회관 전층을 돌며 사무실을 방문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국민의힘 총무국을 통해 전층 출입신청을 했다”며 “마스크 착용 등 일반적인 방역수칙은 준수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