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미국서 남북 연락선 복원 후 첫 협의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8-05 20:37
남북관계 진전 및 북미대화 조속한 재개 방안 협의

2018년 1월 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내 연락사무소에서 우리측 연락관이 북측과 통화를 위해 남북직통 전화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의 외교당국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후 첫 국장급 협의를 미국에서 열었다.

외교부는 임갑수 평화외교기획단장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정 박 미국 대북특별부대표와 국장급 협의를 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의에는 한국 외교부, 통일부, 청와대와 미국 국무부, 백악관, 재무부, 국방부 관계자 등 유관 기관도 참석했다.

양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남북 및 북미 간 조속한 대화 재개가 긴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남북관계 진전과 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심도 있는 협의를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지난 6월 성 김 대북특별대표 방한 계기 국내 일각에서 부정적인 인식이 있는 한·미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대신 국장급 협의에서 관련 의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양측은 상호 방문 등을 통해 국장급 협의를 정례화하기로 했으며 임 단장의 방미도 이런 차원에서 이뤄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