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개발, 정부가 끝까지 지원…실패해도 문책하지 말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8-05 20:13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정부가 끝까지 지원하고 또 실패하는 경우에도 문책당하지 않도록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에서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 마무리 발언에서 “백신 개발은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리거나 연구가 지연되는 경우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국산백신 신속 개발’, ‘글로벌 생산협력 확대’, ‘글로벌 백신 허브 기반 신속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보고를 받았다.

보고에 이어 최상대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김경진 에스티팜 대표, 김두현 이셀 대표이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김용선 특허청 차장,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장, 성백린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장,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백신과 원부자재 관련 기업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글로벌 백신 허브 목표를 충분히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면서 “글로벌 백신 허브의 구축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인류를 지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고 전 세계적인 백신 수요와 공급 간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다는 면에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에 성공하고 연구 역량이 향상되면 새로운 감염병이 출현할 때 대응력이 높아진다”면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역량이 다른 백신 개발 역량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지원을 하고 민관이 긴밀하게 협력하는 한편, 외교적인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번 보고대회는 이날 출범한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의 첫 회의를 겸해 이뤄졌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이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며 국산 백신 개발과 백신 허브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앞서 모두발언에서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에 향후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입해 백신을 반도체·배터리와 함께 ‘3대 국가전략기술’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백신 부족 상태가 지속되고 있고, 특히 백신 보급의 국가별 격차가 심각해 다수의 저소득 국가는 내년까지도 접종 완료가 어려운 백신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결국 문제 해결의 근본 해법은 백신 공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것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