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10월 말~11월 초 국민 70% 2차 접종까지 마칠 것"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8-05 13:44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 수칙은 그대로 유지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60∼74세 어르신은 누구나 이달 18일까지 접종 예약을 할 수 있다. 또 보건소가 아닌 집 근처 의원 등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받을 수도 있다. 사진은 5일 서울시 동작구 보건소에서 백신 미접종 60∼74세 어르신들이 백신 접종을 받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10월 말에서 11월 초에는 국민 7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모두 완료할 것으로 전망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5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9월 말까지 전 국민의 90%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한다는 계획대로 (예방접종을)진행 중"이라며 "대부분이 화이자와 모더나 접종자인 만큼 4주의 접종 주기를 고려하면 10월 말에서 11월 초에 대부분이 2차 접종까지 완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집단면역은 면역력 형성을 통해 코로나19 전파가 상당히 둔화하고 치명률이 떨어지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라며 "(11월에)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도 되는 상황으로 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사회적 대응체계는 상당 부분 일상에 가까운 쪽으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앞서 정부는 9월 말까지 3600만명(전 국민 70%)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하고, 11월까지 2차 접종을 마쳐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아울러 정부는 60~74세 고령층 미접종자의 경우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예방접종 사전예약에 반드시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손 반장은 "(60~74세 미접종자는) 지금 예약하지 않으면 10월이 돼서야 예약이 가능하기 때문에 본인의 건강과 주변 안전을 위해 모쪼록 예방 접종 사전예약에 동참해 달라"며 "지금 접종을 하면 8주 간격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게 돼 위중증이나 사망확률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