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오후 9시까지 확진자 1649명...전날보다 84명 증가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8-04 22:23
5일 0시 기준으로 1800명 안팎 기록할 듯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200명을 넘어선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4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649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자는 1649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 집계된 1565명보다 84명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주일 전인 28일보다도 135명 많은 수치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018명(61.7%), 비수도권이 631명(38.3%)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경기 471명, 서울 460명, 대구 116명, 인천 87명, 부산 84명, 경남 76명, 충남 64명, 대전 63명, 경북 60명, 충북 45명, 강원 31명, 제주 24명, 전남 18명, 광주·전북 각 17명, 울산 13명, 세종 3명 등이다. 전국 17개 시도 모두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자정(5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800명대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60명이 늘어 총 1725명으로 마감됐다. 지난달 초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달 7일부터 29일째 네 자릿수 확진자를 기록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