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세몰이 가속, 이철규·윤한홍 ‘합류’…경제고문에 윤진식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8-04 10:45

국민의힘 소속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응암역 앞에서 은평갑 당원협의회 소속 당원들과 함께 국민의힘 당원 가입을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일 이철규·윤한홍 등 현직 의원 2명을 추가 영입했다. 전날엔 장제원·이용 의원이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 의원과 윤 의원을 각각 조직본부장과 상황실 총괄부실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보균 전 중앙일보 편집인을 상임고문으로, 윤진식 전 산업자원부 장관을 경제고문으로 영입했다. 강승규 전 의원이 조직총괄부본부장, 정용기 전 의원이 상임정무특보로 선임됐다. 주광덕 전 의원은 상임전략특보 역할을 한다.

윤 전 총장은 입당하자마자 ‘친윤계 세 몰이’를 하고 있다. 본격적인 경선이 시작되기 전 ‘대세론’을 굳히려는 의도란 지적이 나온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 지도부 방침이 현역 의원과 당협위원장 캠프 참여를 허용한 상태”라며 “이걸 계파로 몰아가면 당 지침이 잘못됐단 거냐”고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청와대 분수대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권성동 의원을 방문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