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MZ세대 자치조직 '후렌드 위원회' 신설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8-04 08:39

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 3일 오후 신한문화를 재창조 하기 위해 진행 중인 『RE:BOOT 신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MZ세대 직원 중심으로 구성된 자치조직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를 출범했다. 이날 열린 첫 화상회의에서 ‘후렌드(who-riend) 위원회’구성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신한금융지주 내에 MZ세대 직원 중심으로 구성된 자치조직 ‘후렌드(who-riend) 위원회’가 본격 출범했다.

4일 신한금융에 따르면 ‘후렌드 위원회’는 주류 세대로 부상하고 있는 MZ세대 중심으로 전략적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직원들의 창의성과 주도성을 발현할 수 있는 환경을 MZ세대 직원들이 직접 만들기 위해 구성한 자치조직이다.

‘후렌드 위원회’는 지주회사 내 20~30대 직원 10명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구성됐으며, 신한지주는 위원회 운영 관련 모든 결정권을 MZ세대 직원들에 부여하는 등 위원회의 독립성을 보장했다.

전날 열린 첫 회의에서 구성원들은 위원회 명칭을 직접 결정했으며, 향후 운영방식, 과제 발굴 및 추진 등의 모든 활동을 자치 회의를 통해 선정하고 직접 수행할 예정이다.

후렌드란 ‘후(who, 누구)와 프렌드(friend, 친구)’의 합성어로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는 MZ세대의 특성을 지칭한다. 직급과 소속 등을 뛰어 넘어 모두가 막힘없이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신한지주는 향후 ‘후렌드 위원회’운영을 통한 성과 및 개선점을 분석한 뒤, MZ세대 중심 자치조직 구성을 전 그룹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지주는 신환문화 재창조를 위해 직위/호칭, Dress Code, 휴가결재 프로세스 개선 등 직원들의 일상 관련 영역부터 'RE:BOOT'를 추진하기로 했다. 현 직위 체계를 팀장-팀원 체계로 간소화하고 호칭은 개개인의 개성을 살려 자유롭게 선정하기로 했다. 복장 역시 정장, 비즈니스 캐주얼 등 지정 없이 T.P.O.(Time, Place, Occasion)를 감안해 직원 스스로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RE:BOOT 신한' 프로젝트를 통해 틀에 박힌 규칙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롭고 혁신적인 문화를 확산하고, 변화 지향적인 조직으로 완벽히 탈바꿈해야 한다”며 “과거와 다른 Digital 일류 그룹으로 새롭게 재가동 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