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34진 코로나19 확진자 오는 8일부터 순차적 부대 복귀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8-03 12:27
치료 중 7명도 전원 '경증' 판정...부대 복귀 임박

7월 20일 오후 청해부대 34진 장병을 격리·치료시설로 이송 중인 버스 안에서 한 부대원이 서울공항 정문에 모인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지난달 31일 퇴원·퇴소한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265명이 오는 8일 백신 접종 후 부대로 복귀할 예정이다. 미확진자 29명은 3일 백신 접종을 마치고 복귀했다.  

3일 군 관계자는 "청해부대 34진은 부대 복귀 전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부대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치고 해외파병 위로휴가가 계획돼 있다"고 전했다. 

청해부대 34진은 지난달 20일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시그너스'로 복귀했다. 귀국 직후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29명은 경남 진해 해군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해왔다.

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치료 뒤 완치한 265명은 지난달 31일부터 개인 희망에 따라 자택(227명)이나 부대시설(38명)에서 일주일간 예방적 격리 개념으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8일까지 부대로 복귀할 예정이다.

현재 치료 중인 승조원은 총 7명이다. 국군수도병원에 1명, 국군대전병원 3명, 민간병원 2명, 국방어학원에 1명이 머물고 있다. 이들 모두 경증 판정을 받아 사상 초유의 군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는 조만간 마무리될 전망이다.

청해부대 34진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 상태로 지난 2월 8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출항해 아프리카 인근 해역에서 우리 상선 등을 보호하는 작전을 펴왔다. 그러다 지난달 14일 승조원 중 일부가 첫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전체 승조원 약 90%인 272명이 감염됐다.

군 당국은 '오아시스' 작전 계획을 마련하고 이들을 파병 162일 만에 국내로 긴급 후송했다. 현지 임무는 34진 후속 부대인 35진이 인계받았다.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를 계기로 향후 해외파병 선발 자격을 백신 접종자로 한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