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논란 지속…이재명 “신념”, 대선주자들 “편가르기”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8-03 13:49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민에게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의사를 비치자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 예비후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지사는 5차 재난지원금 대상(소득하위 88%)에서 제외된 12%의 국민 중 경기도민에게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배제된 나머지 12%의 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한 뒤 이튿날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는 “전 도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것이 내 신념”이라며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와 다르게 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 대선 예비후보들은 일제히 이 지사를 비난하고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2일 실내체육시설 업주들과의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경기도가 정할 일이지만, 이는 국회 여야 간 합의로 결정했던 사안”이라며 “국회 결정을 따르려던 다른 지자체와의 형평성은 어떻게 할지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는 당·정·청뿐만 아니라 야당까지 합의한 것인데, 어렵게 결정한 것을 경기도가 뒤집어버리면 다른 시도는 어떻게 할 것이며, 중앙정부와 협력관계는 어떻게 할 것이냐”며 “이 지사는 국정 경험이 없어서 이런 결정을 하는 것 같다. 일방통행하면 국정이 어디로 가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분(이 지사)은 국회에 있어본 적도 없고, 정부에서도 일을 하지는 않고 지자체장만 했다”며 “정부나 국회의 고충도 이해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용진 의원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경기도 말고 다른 지역에 사는 것도 죄냐”며 “전국적으로 같은 국민인데 이들은 왜 상대적 박탈감을 가져야 하느냐”고 질타했다.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민에게는 좋은 결단이겠지만 다른 지역민 눈에는 차별로 읽힐 수 있다”며 “돈 많은 경기도에서는 100%가 (재난지원금을) 받고, 돈 없는 지방은 88%만 받자는 건 정부의 선별지급보다 더 나쁜 일이다. 더 심각한 편 가르기”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이 지사는 “당·정 합의를 어긴 것이 아니라 정부의 일원으로서 수용하고 따를 것이지만, 12%가 제외되는 부분은 타당치 않으니 지방정부가 마련해서 지급하는 것이 행정적으로 효율적”이라며 물러서지 않고 있어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논란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