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가격, 더 오르나?...영국도 이스라엘 이어 부스터샷 접종 시작

최지현 기자입력 : 2021-08-02 14:02
전령리보핵산(mRNA) 기술 방식의 코로나19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와 모더나가 백신 공급 가격을 인상했다. 특히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로 각국이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 향후 백신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로이터 등 외신은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코로나19 백신 가격을 인상했다고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화이자는 EU와의 백신 공급 계약 재협상을 통해 백신 1회분 가격을 기존의 15.5유로(약 2만1000원)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로 25% 인상했다.

모더나 역시 EU에 대한 백신 공급 가격을 1회분당 22.6달러(약 2만6000원)에서 25.5달러(2만9400원)로 10%가량 인상했다.

이들 두 회사는 이번에 체결한 재계약을 통해 2023년까지 총 21억회분의 백신을 EU에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 중에서 화이자는 내년 초 선지급하기로 한 1000만회분을 포함해 18억회분을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 중인 시민.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들 회사는 협상 과정에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학과 존슨앤드존슨(얀센)이 개발한 DNA 전달체(벡터) 기술 방식보다 우수한 감염 예방 효능을 내세워 가격 인상을 요구했고, 대신 EU 측은 공급분 전량을 유럽 지역 안에서 생산한 백신을 제공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FT는 향후 화이자와 모더나의 내년 백신 판매 매출이 각각 560억 달러와 3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저소득 국가 공급을 위해 백신 가격을 낮게 책정한 아스트라제네카의 내년 백신 매출 예상치는 150억 달러 수준이다.

다만 EU 집행위원회 측은 FT에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물량을 비축하기 위해 이처럼 웃돈을 주면서까지 이들 회사와 백신 공급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스라엘을 시작으로 세계 각국은 부스터샷 접종을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나프탈리 베네트 이스라엘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지 5개월 이상이 경과한 60세 이상의 고령층을 대상으로 3차 접종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이스라엘은 세계 최초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3차 백신 접종을 제공하는 국가가 됐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7월 11일에도 세계 최초로 면역 취약층(장기 이식을 받았거나 면역력 저하 질병을 앓고 있는 환자)을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시행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은 7월 30일 만 60세인 아이작 헤르조그 대통령을 시작으로 부스터샷 일반 접종에 돌입했다. 헤르조그 대통령은 지난 6월 제11대 이스라엘 대통령에 새로 당선했다.

이달 1일에는 영국 정부가 50대 이상의 성인과 면역 취약층을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부스터샷 대상자 규모는 3200만명에 달하며 9월 6일 첫 접종을 시작해 올해 크리스마스 2주 전인 12월 초까지 모든 인원의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는 주당 약 246만회의 부스터샷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다음 달 6일부터는 2000여곳의 백신접종소에서 250만회분의 3차 접종분이 풀린다. 아울러 부스터샷에는 기존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을 줄이고 화이자·모더나 백신 사용을 늘려 교차접종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미국 정부는 아직까진 부스터샷 접종 방안에 선을 긋고 있지만, 조만간 관련 논의를 마무리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 2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향후 (부스터샷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과학적으로 필요하지 않다"면서도 "이미 연방정부는 향후 부스터샷을 시행할 때 필요한 모든 공급 물자를 구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긴급사용승인(EUA·임시 허가) 상태인 코로나19 백신의 정식 승인과 관련한 논의가 "초가을에는 결론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도 언급해 초가을 중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중요한 발표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