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구매 고객은 50대 이상 남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출고를 시작한 아이오닉5는 지난 6월까지 5700여 대가 출고됐다.

나이대별로 보면, 50대(31.1%), 40대(27.6%), 60대 이상(20.6%), 30대(16.8%), 20대(3.8%) 순으로 50대 이상 고객들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 비율(75%)이 월등히 높았다. 이는 기존 자동차 주요 소비층 비율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동안 내연기관차에 익숙했던 고객들이 아이오닉5를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충전 인프라를 갖춘 곳에서 구매가 많이 이뤄졌다. 지역별 구매 비중은 서울·경기·인천 수도권(32.8%), 경상·부산·대구∙울산(28.4%) 등이다. 수도권에는 2만9000여 개, 경상·부산·대구·울산에는 1만9000여 개의 전기차 충전소가 구축돼 있다.

고객들은 편리함과 안전에 중점을 둔 첨단 사양의 선택품목을 많이 택했다. 트림별 패키지 선택품목을 기준으로 했을 때,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구매한 고객들의 69.4%가 △현대 디지털 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하이패스 시스템 △ECM 룸미러 △레인센서 등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를 적용했다.

각종 주행보조 기능 패키지인 현대 스마트센스와 컨비니언스 패키지가 기본으로 포함된 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 33.3%가 안전한 주차와 출차를 돕는 파킹 어시스트 패키지를 선택했다.

개별 선택 품목 중 가장 인기인 것은 차 안에서 220V의 일반 전원을 연결할 수 있는 실내 V2L(31.7%)이었다. 두 번째로 인기가 높은 선택 품목은 빌트인 캠(31.6%)이었다. 빌트인 캠은 주행 중 전·후방 카메라가 촬영하는 영상을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모니터로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다.

 

아이오닉5 구매 연령·성별 비중(6월까지 출고 기준).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