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여름방학 맞아 '랑톡' 신규가입하면 기본료 3개월 면제

오수연 기자입력 : 2021-08-01 09:21

교사가 비대면으로 수업을 받는 학생과 랑톡 서비스를 이용해 소통을 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여름방학을 맞아 '랑톡' 신규 가입 시 3개월 동안 무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KT는 1일 이달 중 랑톡 서비스에 신규로 가입하면 기본료를 3개월 면제해주는 행사를 이날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랑톡에 가입한 학교나 교육청은 회선당 1980원~5280원인 기본료를 3개월간 면제 받을 수 있다. 요금제에서 제공하는 기본 서비스(SMS·LMS·MMS) 외에 사용량에 따라 발생하는 통화료 및 메시지 이용료는 면제 항목에서 제외된다.

랑톡은 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개인정보 노출 없이 교사와 학부모, 학생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안심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휴대폰을 사용하지만 교실에 부여된 유선전화 번호로 통화, 문자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개인 휴대폰 번호가 공개되면서 발생하는 SNS 등 사생활 노출, 업무시간 외 연락 등의 부작용을 방지한다.

알림장, 전체공지, 급식 식단표 등의 실시간 정보 제공이 가능하며, 교사 통화 가능 시간 설정 등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 3월 출시 후 5개월 만에 약 844개교(교원기준 1만5027명)가 랑톡을 도입했다.

이일범 KT 엔터프라이즈부문 기업무선플랫폼사업담당은 "랑톡은 교사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도 학생과 학부모와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어서 출시 이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교육 환경을 디지털 전환(DX)할 수 있는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