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초판 양장본, 1.3억에 낙찰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7-30 19:52
초판 양장본 500권 중 보존 상태 뛰어난 1권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초판 양장본[옥셔니어스 테넌츠 홈페이지 캡처]



해리 포터 시리즈 1편인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의 초판 양장본이 경매에서 8만 파운드(약 1억3000만원)에 낙찰됐다.

30일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28일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초판 양장본이 영국 노스요크셔 주(州) 옥셔니어스 테넌츠의 경매에서 이 같은 가격에 팔렸다. 이는 애초 예상가인 2∼3만 파운드(약 3200만원∼4800만원)를 크게 웃도는 가격이다.

이 책은 1997년에 나온 초판 중에서도 양장본으로 출판된 500권 중 하나로, 서점에 책이 풀린 직후 판매된 것이라 가치가 높다. 다른 초반 양장본에 비해 보존 상태가 뛰어난 점도 가격 상승에 한몫했다.

초판 양장본 500권 중 300권가량이 도서관 등지에 보관돼 있는데 대부분이 크게 훼손된 상태로 알려져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