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담배 17억5000만갑 팔렸다...전년 동기 대비 0.7%↑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7-30 15:56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 급감하며 면세점 못간 탓

담배 판매 진열대 모습.[사진=연합뉴스]


해외여행 급감으로 면세 담배 수요가 국내시장으로 흡수되면서 올해 상반기 담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늘었다.

기획재정부가 30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담배 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체 담배 판매량은 17억5000만갑으로 전년 동기(17억4000만갑)보다 0.7% 증가했다.

다만 이는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상반기(20억4000만갑)와 비교하면 14.1% 감소한 것이다. 기재부는 담뱃세 인상 등 금연정책 효과는 지속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종류별로 보면 궐련은 15억4000만갑으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전년 동기(15억5000만갑) 대비 1.0% 감소한 수치다. 기재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으로 냄새 민감도가 증가해 궐련 수요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궐련형 전자담배는 전년 동기(1억8000만갑) 대비 16.2% 증가한 2억1000만갑이 판매됐다. 궐련보다 상대적으로 냄새가 적고 담뱃재가 없어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CSV 전자담배(액상 전자담배)는 35만포드(pod)가 팔렸다. 전년 동기(1200만포드) 보다 100% 감소했다. 액상 전자담배는 2019년 정부가 세 차례에 걸쳐 사용 중단을 권고한 이후 지난 6월부터 사실상 판매가 중단됐다.

기화된 액상을 연초 고형물에 통과시켜 흡입하는 방식인 연초 고형물 전자담배는 3만6000만갑 판매됐다. 이 역시 제조 중단으로 현재 유통 재고 물량만 팔리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제세 부담금은 5조5000억원이다. 반출량(16억6000만갑)이 전년 대비 1.7% 감소하면서 제세 부담금 역시 비슷한 수준(1.8%)만큼 감소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