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티맵모빌리티 내비서 전기차 충전시설 찾고 예약까지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7-29 14:31
환경부와 전기차 충전시설 스마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카카오내비'와 '티맵'에서 전기차 충전시설을 찾고 사용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는 환경부와 ‘전기차 충전시설 스마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한국자동차환경협회가 공유하는 공공데이터를 각 사의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연동해 △충전기 위치 탐색 및 최적 경로 안내 △충전기 예약 △충전기 사용 이력 실시간 알림 △충전기 고장 제보 접수 및 충전기 상태 표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환경부가 운영하는 충전기에 각 사의 QR코드 결제, 플러그앤차지(PnC) 방식도 연동한다.
 

티맵모빌리티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미지[사진=SKT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와 카카오T 주차 서비스를 연계해 주차장에서 전기차 충전 후 출차 시 주차요금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주차장·충전소 요금의 통합 결제도 검토하고 있다.

이외에도 양사는 이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용자들의 충전 서비스 사용 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충전 시설 입지 정보를 제공하고, 충전기 고장을 예측하는 등의 스마트 충전 서비스를 지속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전기차 인프라 구축은 탄소배출 감소에 기여해 환경보호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ESG 실현에도 중요한 과제”라며 “공공기관과의 협력으로 국내 전기차 관련 생태계가 구축된 만큼 카카오내비를 통해 전기차 충전서비스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소비자들의 편의를 위해 다양한 기관들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공공데이터와 민간 플랫폼이 시너지를 발휘해 전기차 보급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한국자동차환경협회 조병옥 협회장,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  환경부 홍정기 차관, 티맵모빌리티 이종호 대표,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가 29일 온라인으로 ‘전기차 충전시설 스마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맵모빌리티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