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구글에 AI역량 검증받아…국내 최초 '머신러닝 전문기업' 인증 획득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7-29 09:44
LG '보이스봇', AEON 'AI스피크튜터' 등 구축 머신러닝 전문가 7명, TDC 취득 170명 보유 D&A사업부·연구소 등 35팀 규모 조직 운영

LG CNS 직원들이 '머신러닝 전문기업' 인증과 AI개발자 TDC 자격증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 CNS 제공]


LG CNS가 구글에 인공지능(AI)·머신러닝 분야의 사업·기술 측면에서 전문적인 역량을 인정받았다. AI의 하위 분야인 머신러닝은 컴퓨터가 데이터를 통해 사람이 학습하는 방식처럼 '학습'할 수 있게 하는 알고리즘과 기술을 개발하는 영역이다. LG CNS는 이를 계기로 AI 기술과 그 인프라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분야 사업을 강화해 국내외 시장에서 입지 확대에 더 속도를 낼 전망이다.

29일 LG CNS는 한국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구글의 기업용 클라우드 회사인 구글클라우드의 '머신러닝 전문기업(Machine Learning Specialization)'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증 획득으로 해외에서 이 인증을 먼저 획득한 액센추어(Accenture), 딜로이트(Deloitte), 슬라럼(Slalom) 등과 같은 전문역량을 인정받고 구글클라우드 사업 파트너로서의 신뢰도를 강화했다.

LG CNS는 구글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한 고객사 AI 구축 성공사례를 보유했다. LG전자가 음성AI 기반 챗봇으로 소비자 단순·반복 문의 응대를 자동화한 '글로벌 컨택센터 보이스봇'과 일본 AEON이 도입한 AI 외국어 회화 앱 'AI 스피크튜터'를 구축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또, 사업자등록증 이미지를 국가별로 자동 분류하는 모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댓글 문장의 긍정·부정을 판단하는 감정분석AI, 시간대별 고속버스 탑승자 수를 예측해 배차 조정을 돕는 머신러닝 모델 등으로 AI·머신러닝 전문성을 보여 줬다.

LG CNS는 구글클라우드가 머신러닝 전문기업 인증을 위해 요구하는 프로페셔널 머신러닝 엔지니어 7명 확보 조건을 충족했다. 프로페셔널 머신러닝 엔지니어는 구글이 인정하는 머신러닝 최고 전문가 자격이다. LG CNS는 또 구글의 AI 관련 기술 개발자 인증 자격증인 '텐서플로 디벨로퍼 서티피케이트(TDC)'를 취득한 직원 170여명을 보유했다. 고급 AI 개발자 육성을 위해 구글클라우드의 '어드밴스드솔루션랩(ASL)' 교육 과정을 도입해 AI 기술 역량을 더 고도화하고 있다.

LG CNS는 데이터와 AI 결합 사업을 수행하는 'D&A(Data analytics & AI)사업부'와 AI 기술 연구 및 AI 서비스플랫폼을 운영하는 'D&A연구소' 등의 AI 전문조직을 두고 있다. 또, 지난 5월 출시한 클라우드운영서비스인 '클라우드엑스퍼 프로옵스'를 통해 구글클라우드를 활용하는 매니지드서비스사업자(MSP) 모델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MSP는 IT자원·응용시스템·보안·전문가서비스를 통합한 운영 최적화 사업모델이다.

이주열 LG CNS D&A연구소 상무는 "이번 인증은 LG CNS가 AI 분야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구글 AI 기술을 가장 잘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파트너로서 고객에 최적화된 AI를 제공해 고객 디지털 전환을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