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린이' 미성년 증권 고객 1년반만에 3배 급증… KB증권 보고서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7-28 10:55
고객정보 분석 결과…미성년 고객 자산도 225.3% 증가


주식투자가 본인을 비롯한 자녀의 자산 증대 수단으로 활용되면서 미성년 고객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KB증권에 따르면 2019년 말 3만9600명이었던 미성년 고객 수는 지난달 12만4500명으로 214% 급증했다.

같은 기간 성인 고객은 405만5200명에서 557만4300명으로 37% 늘어나는 데 그쳤다.

미성년 고객 수뿐만 아니라 자산 규모도 2배 이상 늘었다. 미성년 고객의 총자산은 2019년 말 1900억원이었으나 지난달 6100억원으로 225.3% 증가했다. 성인 고객의 자산은 42조2000억원에서 81조6000억원으로 93.1% 늘었다.

이에 대해 KB증권 관계자는 "증시 호황에 따른 금융투자고객 저변 확대 추세 속에서 본인의 투자뿐만 아니라 자녀에 대한 자산 증대 수단으로 폭넓게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미성년 고객 자산 중 직접투자자산 비중은 2019년 68%로 성인 고객(78%)보다 낮았다. 그러나 지난달 말 기준으로는 미성년 고객의 직접투자자산 비중이 87%로 성인 고객 비중인 87.1%와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미성년 고객의 해외주식 자산 비중은 10.7%로 성인고객(4.1%)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보유 상위 종목은 성인 고객과 미성년 고객 모두 삼성전자와 카카오, 현대차 등 대형 우량주 중심으로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미성년 고객의 경우 애플을 비롯해 테슬라, 월트디즈니, 마이크로소프트 등 해외 주식에 대한 투자 비중이 성인 고객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B증권 관계자는 "지금은 부모가 증권사 방문 등을 통해서만 미성년자 계좌를 개설할 수 있지만 향후 시장 접근성이 확대되고 금융투자 교육 및 청소년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단순히 자녀에 대한 자산 증여 수단에서 벗어나 대한민국 금융시장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