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찬 LIG넥스원 대표 "무인플랫폼 분야 개발 집중"…무인경비정 실증사업 마무리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7-28 10:28
무인수상정 분야 선도기업으로 도약
"국방개혁 2.0의 핵심 수단으로 정부가 추진중인 스마트 국방에 부합할 수 있는 무인플랫폼 분야 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28일 김지찬 LIG 대표이사는 2019년부터 올해까지 약 2년에 걸친 '연안경계 및 신속대응 무인경비정(해검-3) 민·군기술실용화연계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고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간·국방 기술 접목을 통한 미래 전장 기술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LIG넥스원은 지난달 무인경비정 해검-3호 개발 및 실증사업을 마쳤다. 해검-3호는 최첨단 감시정찰 장비와 원격사격통제체계, 유도로켓 발사대를 탑재했다. 고내항성 설계 기술과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운항 기술도 적용됐다. 지난 5월 무인수상정으로는 국내 최초로 해상상태4(최대파고 2.5m)에서 실해역 내항성능시험을 완료했다.  

해검-3호가 전력화 되면 유인운용이 불가한 악천후에도 24시간 경계임무가 가능해 장병의 생명보호뿐 아니라 군의 완벽한 경계작전태세 확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LIG넥스원은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주도하는 민·군기술적용연구사업을 통해 2017년 '감시정찰용 무인수상정(해검-1)' 개발 및 시범운용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수중·수상 감시정찰 능력이 강화된 해검-2호를 개발하고 있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군의 해안 감시정찰 및 경계작전 임무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AI 적용 기술 및 자율운항 기술의 내실화와 고도화를 위해 다양한 연구를 진행 하고 있다"며 "미래 전장의 게임 체인저로서 주목받고 있는 무인수상함(정)의 임무 유형별 제품 모델 구축과 실용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항성능시험중인 무인경비정 '해검-3' 모습. [사진=LIG넥스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