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민주당, 가상자산 업계와 업권법 제정 합의 外

서대웅·정명섭 기자입력 : 2021-07-28 07:15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가상자산 업계와 업권법 제정 합의

여당과 가상자산(코인) 업계 관계자들이 코인 제도화를 위한 업권법 제정 필요성에 뜻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가상자산 태스크포스(TF)는 27일 서울 여의도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등 주요 가상자산거래소 대표들과 회동,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현행 신고제인 가상화폐 거래업을 등록·인가제로 바꾸는 방안과 사고 발생 시 사업자에 손해배상 책임을 물리는 투자자 보호 입법 방안이 비중 있게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업계 관계자들이) 제정법에 동의했다. 독립된 업권법에 대해 누구 하나도 반대하지 않았고, 그런 정도의 규제가 필요하다는 부분에는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야당과 합의가 되면 법안과 관련된 공청회부터 (입법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TF 단장인 유동수 의원은 회의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근 논란이 되는 가상자산 시세조종 사기를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 점검하고, 투자자 보호 방안을 모색했다"며 "가상자산 광풍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건전한 거래환경 조성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아마존 "비트코인 결제 허용, 사실 아니다"

아마존이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허용할 것을 검토 중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마존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가상화폐와 관련한 우리의 구체적인 계획을 둘러싸고 이어진 추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는 런던에서 발행되는 경제매체 시티 AM이 지난 25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아마존이 연말께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수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한 반응이다.

이 보도는 아마존이 22일 디지털화폐와 블록체인 전문가 채용 공고를 낸 것과 맞물려 주목을 받았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은 아마존의 결제수단 허용 기대감 등이 시장에 퍼지면서 지난달 16일 처음으로 4만 달러 선을 넘기도 했다.

◇위메이드, 빗썸 최대주주 비덴트에 300억원 추가 투자

위메이드는 빗썸코리아 주주사인 비덴트에 300억원을 추가로 투자했다고 27일 밝혔다.

위메이드는 지난 15일 비덴트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500억원을 투자해 비덴트의 2대 주주가 됐다. 양사 간 사업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결정이라고 위메이드는 설명했다.

양사는 메타버스, 블록체인 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방안을 모색하고, 빗썸이 세계적인 거래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더 긴밀한 협업 관계를 바탕으로 메타버스·블록체인 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덴트는 빗썸코리아 직접 지분 10.25%, 빗썸홀딩스 지분 34.24%를 보유한 빗썸의 단일 최대 주주다.

◇라인 블록체인으로 발행한 NFT, 야후 옥션에서 사고판다

야후 재팬과 라인의 블록체인 자회사 LVC가 대체불가능토큰(NFT) 사업 분야에서 협력한다.

양사는 라인 블록체인 기반 NFT를 야후 재팬의 '야후 옥션'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오는 겨울 출시된다.

사용자는 라인 비트맥스 월렛에서 관리하는 라인 블록체인 기반 NFT를 야후 옥션에 출품하고 낙찰할 수 있게 된다.

또한 NFT 영역의 2차 유통시장 확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야후 재팬과 LVC는 사용자 안전과 보안, 데이터 거버넌스와 관련된 다양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