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태권도 인교돈, 림프종 이기고 값진 동메달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7-27 21:10
슬로베니아 이반 트라이코비치 상대로 5-4 승리

27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80㎏ 초과급 동메달 결정전 한국 인교돈-슬로베니아 트라이코비치. 인교돈이 승리 후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7일 일본 자쿠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80㎏ 초과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인교돈이 슬로베니아 이반 트라이코비치를 상대로 5-4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인교돈은 트라이코비치 머리를 노린 발차기가 성공하며 3점을 먼저 얻었다. 2라운드에서는 트라이코비치가 넘어지며 감점으로 1점을 추가했다.

3라운드에서 감점과 주먹 공격으로 2점을 내준 인교돈은 4라운드에서 1점 차까지 쫓겼지만 리드를 지켜냈다.

80㎏ 초과급 세계 랭킹 2위인 인교돈은 2014년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 진단을 받았지만 이를 이겨내고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은메달을 땄다. 2017년 무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87㎏급에 출전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2018 영국그랑프리, 2019 일본그랑프리, 2019 러시아그랑프리 파이널에서 1위를 차지하며 기량을 펼쳤다.

이날 인교돈은 16강전 첫 경기에서 아프가니스탄의 파르자드 만수리에게 13-12로 역전승을 거두며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는 카자흐스탄의 루슬란 자파로프를 10-2로 꺾었다. 준결승에서는 북마케도니아의 데얀 게오르기예프스키에게 6-12로 져 동메달 결정전에 나섰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