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文 “男양궁 단체전 금메달, 2연패여서 더욱 뜻깊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26 18:28
SNS 통해 축하 메시지…개인전 좋은 결과도 기대

26일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우승한 김제덕(왼쪽부터), 김우진, 오진혁이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시상대에서 금메달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남자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양궁 여자단체전에 이은 남자단체전 금메달 획득을 축하한다”면서 “남자단체전 금메달은 지난 리우올림픽에 이은 2연패여서 더욱 뜻깊다”고 밝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오진혁 선수에게 “양궁대표팀의 맏형이라는 부담감과 어깨 통증을 이겨내고 값진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궁 하면 떠오르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말한 김우진 선수의 소망은 이뤄질 것”이라면서 “첫 출전 올림픽 무대에서 혼성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올림픽 2관왕이 된 김제덕 선수가 너무 대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회가 1년 연기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온 힘을 다해 선수들을 지도하고, 선수들 건강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준 코치진에도 감사드린다”면서 “개인전에서도 멋진 도전을 이어가길 바라며, 국민들과 함께 힘찬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