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준 국수본부장 "박영수 주변인 조사 중…김상조는 불송치"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7-26 15:21
"박영수 전 특검, 필요 시 소환 조사" 민주노총 집회·부동산 투기 수사 지속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43)에게서 포르쉐 렌터카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관련해 "주변인을 상대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26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 전 특검 수사는 주변인 조사 후 본인 조사가 필요하다면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특검은 지난해 12월 김씨에게서 대당 1억원이 넘는 '포르쉐 파나메라4' 차량을 빌려 탄 혐의를 받는다. 과메기 등 수산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논란이 커지자 지난 7일 사표를 제출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 만인 8일 이를 수용했다.

한 시민단체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한 혐의로 박 전 특검을 고발했으며, 서울경찰청은 강력범죄수사대에 사건을 배당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박 전 특검도 청탁금지법상 '공직자'에 해당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놨다.

현재 가짜 수산업자 로비와 관련해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입건된 피의자는 김씨 포함 총 8명이다. 남 본부장은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과 관련해 "잠금장치를 푸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관이 김씨 비서에게 녹음을 요구하고 이를 함구해달라고 한 의혹에 대해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며, 규정에 따라 책임을 묻겠다"고 답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벌인 집회 관련해서도 "온 국민이 고통을 감내하는 시기에 집회를 강행한 데 대해 신속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출석 요구를 3회 했는데 일자를 연기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와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경찰청이 현재 내·수사 중인 집회 관계자는 25명이며, 주요 간부 6명이 출석해 조사를 마쳤다. 나머지 19명도 신속하게 소환 조사하겠다고 남 본부장은 말했다.

한편 '부동산 투기 의혹'을 파헤치고 있는 정부합동특별수사대는 이날까지 총 955건·3790명을 내·수사했다. 이 중 1327명(40명 구속)을 검찰에 송치했다. 몰수·추징 보전한 부동산은 총 793억6000만원 규모다.

'전셋값 꼼수 인상' 의혹으로 고발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불송치 결정한 이유로는 "내부정보를 이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실장은 지난해 7월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강남구 청담동 소재 아파트 전셋값을 14.1% 인상한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커지자 김 전 실장은 지난 3월 말 사임했다.

남 본부장은 "국회의원 투기 의혹도 계속 수사 중이며, 대상자 23명 중 4명은 불입건·불송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석 일정과 관련해선 "조율하고 있고, 아직 강제수사를 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지역구인 경기도 부천에서 토지를 매입하면서 신고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