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사회운동 헌신’ 월주스님 영결식 엄수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7-26 13:59
생전 육성법문 “도와주는 기쁨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26일 전북 김제 금산사 처영문화기념관에서는 월주스님 영결식이 거행됐다. [사진=조계종 제공] 


불교 사회운동에 헌신하고 종단 개혁과 한국 불교 발전에 크게 기여한 월주스님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태공당 월주 대종사의 영결식이 26일 전북 김제 금산사 처영문화기념관에서 거행됐다.

내외빈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귀의례로 시작한 영결식에서는 현대사 한복판에서 사회운동을 펴며 깨달음을 구했던 고인의 행장과 생전 육성법문이 영상과 함께 소개됐다.

월주스님은 지구촌공생회를 통해 아프리카 등지에서 우물 개발사업을 폈던 일에 관해 “도와주는 기쁨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도와주러 다녀오면 마음이 편해지고 건강해진다. 그것이 확대되면 평화가 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월주스님 상좌(제자)이자 장의위원장인 원행스님은 영결사에서 “오늘 저는 저의 은사이자 한국 불교의 큰 스승이신 태공당 월주 대종사를 적요의 세계로 보내드려야 한다”며 “출가사문으로 생사와 별리의 경계는 마땅히 넘어서야 하겠지만, 스승을 보내드려야 하는 이 비통한 마음, 가눌 길이 없다”고 슬퍼했다.

이어 원행스님은 “대종사는 이 시대의 진정한 보현보살이었다”며 “‘나의 삶은 보살도와 보현행원을 실현하기 위한 과정이었다’는 말씀을 하셨다. 제자가 지켜본 대종사의 삶은 실제로 그러하셨다”고 말했다.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법어에서 “대종사께서는 산중불교만이 아닌 진흙 속에서 연꽃이 피어나듯이 중생교화를 위해 몸소 사바세계에 뛰어들어 중생과 함께하며 동체대비의 보현행원을 시현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태공당 월주 대종사 각령 전에 법공양을 올리오니 잘 받아 간직하시어 억겁에 매하지 않고, 진리의 삼매락을 누리소서”라고 기원했다.

엄숙한 분위기 속에 거행된 영결식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여야 대선주자와 천주교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우성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등 이웃 종교 지도자들이 함께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