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 클라우드로 전환"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7-26 12:00
행정·공공기관 정보자원 클라우드 전환·통합 계획 발표 총 예산 8600억원 투입…87개 기관 SaaS 선도 이용

행정·공공기관 정보자원 클라우드 전환·통합 계획도. [사진=행정안전부 제공]


오는 2025년까지 모든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이 클라우드 기반 통합관리 운영 환경으로 전환된다.

행정안전부는 향후 5년간 행정·공공기관이 운영 중인 모든 정보시스템(1만9개)을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통합한다고 26일 밝혔다.

행안부에 따르면 현재 행정·공공기관 정보시스템의 약 83%가 기관별로 운영 중이다. 대부분 운영 규모가 작아 설비가 미흡하고, 전담 인력도 부족해 보안에 취약한 상황이다. 시스템을 구성하는 서버·스토리지 등 정보자원도 절반 이상이 내용연수(6년 이상)를 경과해 노후화됐다.

이에 행안부는 총 8600억원을 투입해 공공·민간클라우드센터를 본격 가동하기로 했다. 행안부 장관이 지정한 공공클라우드센터는 '행정·공공기관 정보자원 통합 기준'에 따라 국가 안보, 수사·재판, 내부 업무 처리 등을 다루는 정보시스템을 운영한다. 이 외 정보시스템은 보안·안정성이 인증된 민간 클라우드센터를 이용하며, 그 비중은 46% 정도로 추정된다.

행안부는 신속·안전한 클라우드 전환을 위해 내년까지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클라우드 전환에 따른 이용료를 초기 1년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환 시 공공 업무시스템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대체할 수 있는 경우 이를 우선 활용하기로 했다. SaaS는 인터넷을 통해 원하는 응용소프트웨어를 설치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여러 기관에서 공통으로 운영 중인 업무시스템은 클라우드로 전환하거나 새로 개발하는 것보다 이미 검증된 SaaS를 활용하는 게 비용 측면에서 유리하다는 판단이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는 지난달 SaaS 이용료 지원대상 87개 기관·109개 서비스를 선정했으며, 이달 말부터 이용을 개시한다.

다만, 공공에서 이용할 수 있는 SaaS가 지난달 기준 23개에 불과한 실정이다. 행안부는 공공 수요를 바탕으로 공동활용이 가능한 업무를 선별하고 개발을 지원하는 등 SaaS를 확충할 계획이다.

공공 클라우드센터 중 중앙부처 시스템은 지난 3월 지정된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전·광주센터에, 공공기관 시스템은 내년 문을 여는 대구센터에 우선 마련된다. 지자체 시스템은 자체 클라우드센터 구축, 한국지역정보개발원(KLID) 활용 또는 민·관 협력을 통해 추진할 수 있다. 지역적 특성, 재정 여건, 정보화 역량 등을 고려해 다양한 방식으로 클라우드 전환이 가능하다.

아울러 SaaS 시장이 다양한 형태로 활성화할 수 있게 민간 건물과 설비 등을 활용하는 민·관 협력모델을 발굴하고, 보안상 문제가 없도록 국가정보원 등 관계부처 등과 논의 중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공공부문 클라우드 전면 전환을 통해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기반을 마련하고, 관련 산업 성장을 위해 민간 클라우드를 적극 활용하겠다"며 "민간도 고품질 클라우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노력과 발전방안을 고민해 달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