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임단협 한 축 떠오른 MZ세대... 처우도 대폭 향상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7-26 08:00
현대자동차의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에서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가 핵심 축으로 떠올랐다.

호봉제에 바탕을 둔 임금 구조와 고연차 중심의 노동조합 정책으로 인해 소외받던 MZ세대가 목소리를 내면서 변화의 바람이 부는 분위기다.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의 최대 걸림돌로 꼽혔던 만 64세 정년 연장 포기도 일부 MZ세대의 반대가 작용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현대차 노조는 임단협을 준비하며 자사 경기 남양연구소 구성원의 요구를 별도로 조사하고, 이를 협상안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1만명이 넘는 인원이 근무하는 남양연구소는 현대차그룹 내에서 가장 젊은 조직으로 꼽힌다.

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은 “올해 일반·연구직, MZ세대의 불만 목소리가 커 이를 반영하기 위해 고심했다”며 “남양연구소 내의 요구 내용을 발췌하고 협상안에 포함한 것도 같은 배경”이라고 전했다.

실제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에는 그 어느 때보다 MZ세대의 요구가 많이 포함됐다. 대리급 연구·사무직 직급수당(월 4만5000원) 신설이 대표적인 예다. 이밖에도 일반·연구직의 시간외 수당 개선,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한 울산공장 노후 기숙사 1인1실 재건립, 근속연수와 관계없는 경조금 상향평준화, 입사 후 첫차 구매 20% 할인,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 프로그램 마련 등 열거하면 끝이 없다.

이 지부장은 “이번 임단협에서 MZ세대의 처우 개선에 노조가 힘을 모았다”며 “MZ세대는 현대차 발전의 미래 주역으로 이들이 애사심을 갖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현대차 MZ세대들은 기존 현장 기술직 중심 노조를 비판하고, 공정한 성과급 지급을 요구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현대차그룹 사무·연구직 노조가 출범했으며, 이들의 일부는 정년 연장 대신 성과급 체계를 공정하게 해달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현대차 직원 간 세대 갈등이 불거지면서 노조도 큰 압박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현대차 노조의 목표 중 하나였던 만 64세 정년 연장을 차후 임단협으로 연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 지부장은 “MZ세대와 장기근속 조합원의 세대 간 갈등으로 협상안에 대한 선택과 집중에 큰 고민이었다”며 “코로나19 재확산과 반도체 공급난 등 외부 악재도 조속한 임단협 잠정합의안 마련에 주요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만 64세 정년 연장은 국내 산업계를 선도하는 대기업으로서 선제적으로 이뤄내야 할 일”이라며 “MZ세대의 미래와도 관련된 일인 만큼 내부적인 토론과 의견 조율을 통해 향후 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서 MZ세대의 처우 개선과 더불어 4차 산업에 대비한 조합원의 고용안정 확보를 큰 성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임단협에서 신사업에 투자되는 61조원의 재원을 울산, 충남 아산 등 국내 공장에 우선 투입하기로 합의했다.

이 지부장은 “회사의 ‘2025 미래 사업’ 계획에 대한 구성원의 의구심이 많았었다”며 “하지만 이번에 국내를 우선한 투자를 약속받으면서 미래를 위해 조합원 모두가 합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27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잠정합의안 찬반투표가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실화되면 현대차 노사는 3년 연속 무분규 타결에 성공하게 된다.

이 지부장은 “비밀투표로 진행되고 개별 조합원의 뜻이기에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다만 올해 임단협에서 납득할 만한 성과가 있어 회사가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가는 데 조합원이 힘을 실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5일 울산 북구 현대차 문화회관에서 올해 임단협 관련 쟁의발생 결의를 위반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노조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