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차세대 모빌리티’에 1000억원 출자…총 4000억원 이상 조성 목표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7-25 11:29
수익 공유 등 인센티브 제시···운용사 사업발굴과 투자유도

[사진=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를 육성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출자사업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 500억원 ESG 출자사업에 이은 두 번째 대규모 출자 사업이다.

이번 투자 결정은 미래차 중심으로 자동차 패러다임을 신속히 전환하고,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 마중물을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수은 측은 설명했다. 수은은 펀드 조성 규모를 4000억원 이상으로 잡았다.

1000억원 규모의 수은 출자금은 전기·수소·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친환경선박, 항공우주 등 K-뉴딜과 연관된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 투자될 예정이다.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는 K-뉴딜 그린·디지털 품목 중 △차세대 동력장치 △차세대 무선통신미디어 △객체탐지 △광대역측정 △신재생에너지 △친환경발전 △에너지저장 △로봇 △항공·우주 등 9개 분야다.

수은은 정부의 K-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운용사의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투자 극대화를 유도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운용사가 수은 출자금액의 1.5배 이상을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토록 약정하는 대신 이를 초과해 투자할 경우 수은에 귀속되는 기준수익률의 일부를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 진난 1일 확정·발표한 ‘수은 ESG 경영 로드맵’에 따라 운용사 선정시 ESG 요소를 평가 항목에 반영하여 사회적 책임투자도 도모한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기존 내연기관으로 대표되는 자동차 산업이 ICT 등 첨단산업과 융복합되면서 친환경·지능화 등 서비스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변화되고 있다”면서 “자동차 생태계도 배터리·통신기기 등 부품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기업이 관련 부품·소재 및 전·후방 산업으로 빠르게 전환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설비투자, M&A에 필요한 중장기적인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