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와중 ‘스님 술파티’…해남 대흥사 “진심으로 참회”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22 19:01

22일 경기도 의정부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줄지어 경계석에 걸터 앉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속 승려들이 사찰 소유 숙박시설에서 ‘술파티’를 벌여 물의를 빚은 해남 대흥사가 22일 대국민 참회문을 발표했다.

대한불교조계종과 대흥사는 이날 발표한 참회문에서 “안일한 행동으로 국민과 사부대중 여러분께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참회드린다”고 했다.

이들은 “코로나 사태 이후 확산방지를 위하여 희생을 감내하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경주해 왔던 종단의 모든 구성원 여러분들과 방역당국에게도 진심으로 참회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오늘의 허물을 반면교사로 삼아 출가수행자의 신분으로 지켜야할 경계를 올곧게 세우고 지켜나가겠다는 초발심의 마음을 더욱 견고히 다지겠다”며 “청정한 출가수행자의 위의를 갖추고 본사와 종단의 발전을 위해서 더욱 쇄신하겠다”고 했다.

전남 해남군에 따르면, 대흥사 소속 스님 10명이 소유 숙박시설에서 술과 음식을 먹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비수도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첫날이었다. 신고를 받은 해남군 관계자가 현장에서 승려 7명과 업주 1명이 둘러앉아 술을 마시며 식사를 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들 7명은 각 10만원씩 과태료를, 업주는 150만원의 과태료를 내고 10일동안 영업 정지 처분을 받게 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