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원 90% 확진에 국방부·합참·해군·의무사 감사 돌입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7-22 11:39
문제점 발견땐 서욱·원인철 등 軍수뇌부 문책 불가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22일 승조원 90%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감사관실은 이날부터 10명을 투입해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하고 각 기관이 적절하게 대응했는지 따져보기 위해 8월 6일까지 감사를 진행한다. 필요에 따라 감사 기간 연장과 인력 증원도 계획하고 있다.

감사 중점은 △파병 준비단계 계획 수립·과정에 대한 전반적인 확인 △작전상황 아래 코로나19 발생 초기 대응 적절성 확인 △기타 코로나19 방역 관련 운영 전반이다.

국방부 감사관실은 감사 대상에서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뒤 현장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감사는 격리 기간에는 비대면 방식으로, 격리가 해제된 뒤에는 필요에 따라 대면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국방부는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사실관계를 규명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합동참모본부나 국방부, 국군의무사령부 등이 지침(매뉴얼)대로 조처했더라도 그 결과가 객관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제도 개선을 권고할 예정이다.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는 이에 대해 "감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안이라 답변이 제한된다"며 "정치권과 언론 등에서 제기한 전반적인 의혹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