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재 칼럼-하이브리드角] BTS와 ‘덕질’…1위 자살률

이승재 논설위원입력 : 2021-07-20 10:12
기쁜 소식과 슬픈 뉴스가 덧대어진 날이다. 방탄소년단(BTS)이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새로운 역사를 쓴 20일, 한국이 OECD 자살률 부동의 1위라는 궂은 소식이 겹쳐졌다.

BTS 지민이 팬들에게 한 말 때문이다. “저희를 위해서라도 제발 행복해 달라”

▶빌보드 1위 바통터치
BTS 노래 ‘버터’는 일주일 기준 세계 최고 인기곡 순위(빌보드 핫 100)에서 최근 7주 연속 1위를 지켰다. 20일 발표한 순위에서 후속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가 ‘버터’에 이어 곧바로 1위에 올랐다.

BTS가 지난해 9월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첫 1위를 기록한 건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MBC FM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31년째 진행하고 있는 DJ 배철수와 음악평론가 임진모는 한 목소리로 “우리가 살면서 우리나라 가수가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차지할 거라 상상도 못했다. 상상조차 힘들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게 도대체 무슨 일이냐”고 거듭 경탄했다.

그런데 BTS가 또 7주 연속 1위에 이어, 곧바로 후속곡으로 계속 1위를 지키고 차지한 건 첫 1위에 못지않은 대기록이다. 2018년 드레이크(캐나다 출신 래퍼) 이후 처음으로, ‘1위 바통터치’는 흔치 않은 일이다.
 

[BTS 지민이 큰절을 올리는 모습. 사진=위버스 캡처]

멤버들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리더 RM은 “오랫동안 여러분을 만나지 못해 기쁨이나 슬픔에 굉장히 무뎌진 상태였다…우리 언젠가 만나 얼싸안고 못다 한 기쁨을 나누면 좋겠다”고 적었다.

다른 멤버들도 기쁨과 감사의 인사를 나눴다. 무엇보다 지민이 올린 사진에 적은 글이 인상적이었다. 큰절을 올리는 사진에 “여러분들의 큰 사랑과 응원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 저희를 위해서라도 제발 행복해주세요”라고 썼다.

▶여전히 1위, 자살률
한국 자살사망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여전히 1위라는 소식이 같은 날 나왔다. 보건복지부가 낸 ‘OECD 보건통계 2021’를 보면 2018년 우리나라의 자살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24.7명, OECD 국가 평균(11.0명)보다 두 배 이상이었다.

다른 통계를 보면 자살사망률 부동의 1위는 앞으로 더 공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보건복지부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 발간한 ‘2021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19년 우리나라의 자살자 수는 1만3천799명이다. 한 해 전보다 129명(0.9%) 늘었다. 인구 10만명 당 자살률는 26.9명,하루 평균 자살자 수는 37.8명이다.
 

[2019년 연령대별 자살률. 사진=연합뉴스]


▶덕질이 날린 우울
덕질은 외래어와 순우리말이 합쳐진 오묘한 신조어다. 일본어 오타쿠(otaku·御宅)는 한 분야에 열중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오타쿠→오덕후→오덕(덕후)→덕으로 바뀌었고 행위를 뜻하는 ‘질’이 뒤에 붙었다. ‘삽질하다’ 할 때의 그 질이다.

덕질은 누군가 혹은 무언가에 푹 빠져서 뭔가를 하는 행위다.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누구와 무엇(캐릭터, 특정 상표 및 상품 등)에 내가 가진 열과 성을 다한다. 가수라면 콘서트를 찾거나, 앨범과 굿즈(기념품)를 모은다. 어떤 상품이라면 내 손에 넣기 위해 돈과 시간을 최대한 투자한다.

그런 덕질은 아이돌 가수에 환호하는 10대 소녀에만 해당하지 않는다. 트로트 열풍에 70대 이상 어르신들도 덕질을 한다. 걸그룹, 운동화, 프라모델 등에 푹 빠진 중년 남성도 적지 않다. 연령불문,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다양한 덕질을 하는 이들이 많다.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특히 덕질하는 사람은 추앙하는 사람의 말을 잘 듣고 행동을 따른다. 이른바 ‘선한 영향력’이다.

BTS 덕질과 자살이 이어지는 건 “BTS 덕분에 나를 (더) 사랑하게 됐다”는 팬들이 많아서다. 한 50대 여성은 “BTS에 빠지고 난 후 우울증이 많이 줄었다”고 하고, 한 10대 소녀는 “자살을 생각했지만 BTS를 만나고 내 삶이 소중해졌다”고 말한다. 

소크라테스는 “너 자신을 알라”(Know thyself)고 했지만, BTS는 “나 자신을 사랑하라”(LOVE MYSELF)고 외친다.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 홈페이지. 출처=love-myself.org]

BTS는 유니세프와 함께 ‘LOVE MYSELF 캠페인’을 전세계적으로 벌이고 있다. 덕질이 자살률을 낮춘다는 공식 통계는 없다. 조사하기도 쉽지 않을 거다. 그럼에도 BTS 덕질이 많은 이들을 극단적인 선택에서 멀게 하고 있다는 점은 누구나 인정할 수 밖에 없을듯하다.

코로나19와 긴 무더위 나날, 우울한 삶에 지친 이들이 참 많다. 행여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나를 살리는 덕질’의 그 누구, 무언가를 떠올려 보길 간절히 바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