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조직 오래 비워둘 수 없어”…연말까지 당협 다 채운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19 20:35
부산 수영, 경북 김천 등 논란에 “조기에 사유 해소되지 않으면 곧 공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와 배현진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대선을 앞두고 조직(당원협의회)을 비워두는 것이 오래 지속될 수 없다는 것에 최고위원들이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본지 ‘[단독] 野, 대선 앞두고 조직정비 한다더니…광진을·하남 '쏙' 빼’ 보도와 관련해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어떤 미공모 지역의 경우에도 조기에 사유가 해소되지 않으면 곧 공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 추가적인 어떤 사고라는 게 발생할 수 있다. 그렇기에 조강특위를 연중 운영해가면서 적절한 시점에 조직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내년 3·9 대선을 앞두고 253개 당협위원장에 공백이 없게 하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국민의힘은 연말까지 모든 당협을 채운다는 계획이다. 논란을 일으키고 탈당한 의원의 지역구 역시 사유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당협위원장 공모를 실시하겠단 뜻을 밝힌 것.

앞서 국민의힘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는 지난 12일 13개 지역의 당협위원장 공모를 냈다가 이틀이 지난 14일 서울 광진을과 경기 하남 당협위원장 공모를 제외했다. 

조강특위는 또 부산 수영, 충북 청주상당, 경북 김천 등 사고당협에 대해서도 공모를 진행하지 않는데 부산 수영은 ‘편법 증여에 의한 조세포탈’ 의혹으로 탈당한 전봉민 무소속 의원의 지역구고, 경북 김천은 송언석 무소속 의원의 지역구다.

논란을 일으키고 탈당한 현역 의원과 공직에 나간 유력 인사들의 지역구만 공모에서 ‘쏙’ 빼준 격이라 당내에서 ‘불공정’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 “광진을과 하남과 같은 경우 조강특위 자체적 판단으로 미공모 지역으로 둔 것이기에 조강특위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다. 아울러 ‘불공정’ 논란에 대해선 “부산 지역에도 가까운 분이 있지만, 그분은 다른 방향으로 편의를 안 보고 있지 않느냐”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