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野, 대선 앞두고 조직정비 한다더니…광진을·하남 '쏙' 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7-18 16:47
조강위, 12일 서울 광진을·경기 하남 공모했다가 14일 배제 부산 수영 전봉민 등 ‘논란’ 후 탈당한 현역 지역구도 빠져

[사진=자료사진]


내년 대선을 앞두고 조직 정비 중인 국민의힘 내에서 ‘불공정’ 논란이 번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현재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꾸려 사고당협(위원장이 없는 당원협의회)에 대해 당협위원장 공모를 받고 있는데, 첫 공고와 다르게 유력 인사의 지역구가 배제되면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

1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지난 12일 13개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위원장(당협위원장) 공모를 시작했다. 서울 종로·강서을·광진을, 인천 서을, 경기 안양만안·안양동안갑·고양병·파주을·화성병·하남, 충북 청주서원, 충남 논산계룡금산, 제주 서귀포 등이다.

국민의힘은 이틀이 지난 14일 공모 대상 지역구에서 서울 광진을과 경기 하남을 제외했다. 광진을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역구, 하남은 이창근 서울시 대변인의 지역구였다. 두 사람은 ‘공공기관의 대표자 및 상근임직원으로 임용되는 경우 사퇴해야 한다’는 당규에 따라 당협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또 지난 12일 공모에선 사고당협인 부산 수영, 경북 김천, 충북 청주상당도 포함되지 않았다. 부산 수영은 ‘편법 증여에 의한 조세포탈’ 의혹으로 탈당한 전봉민 무소속 의원의 지역구다. 당시 전 의원 부친이 의혹을 취재하던 기자에게 “3000만원을 갖고 올게”라고 청탁한 사실이 알려져 사회적 물의가 빚어지기도 했다.

경북 김천은 당직자 폭행 논란으로 탈당한 송언석 무소속 의원의 지역구고, 충북 청주상당은 라임펀드 로비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의 지역구다. 송 의원은 현재 복당을 신청해 복당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대선을 앞두고 253개 당협에 공백을 두지 않겠다는 입장인데, 기준 없는 당협위원장 공모 방침에 당 일각에서 비판이 일고 있다. 논란을 일으키고 탈당한 현역 의원과 공직에 나간 유력 인사들의 지역구만 공모에서 ‘쏙’ 빼준 셈이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원칙이 없는 공모”라면서 “공직 진출로 인해 당협위원장에서 물러나는 경우를 대비해 명확한 원칙을 세워 전례를 확립해야 한다”고 했다. 공모를 준비하다 무산된 관계자는 “자신의 정치 상황에 따라 다시 컴백하기 위해 자기의 전 지역구에 대행체제를 두겠다는 것”이라며 “10년 전의 구태”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사사로운 지역 사정과 의원들 간 친분 관계 등에 조강특위가 흔들리고 있다”며 “힘들게 구축한 쇄신과 공정의 당 이미지에 중대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한기호 사무총장은 본지와 통화에서 “한정된 시간에 하기가 어려워서 그렇다”며 “늦춰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각의 ‘불공정’ 논란 지적에 대해선 “의견은 여러 가지 다양할 수 있다”고 일축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공직에 진출한 당협위원장의 자리를 비워두는 것은 관례였다는 반박도 나온다. 공직으로 나간 당협위원장 자리를 모두 채울 경우 지역구를 포기하면서까지 공직에 나가려는 당협위원장들이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인재양성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

공직으로 나가는 당협마다 공모를 할 경우 당의 조직력이 와해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런 상황 등을 고려 차제에 당협위원장 공모의 명확한 기준을 세워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