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D 오픈월드, 독창적 아트 스타일 특징... 사전예약 400만명 몰려

8월 출시 예정인 엔씨소프트 '블레이드앤소울2' 이미지.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의 신작 모바일게임 ‘블레이드앤소울2’가 다음달에 출시된다. 이번 신작이 카카오게임즈의 신작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을 넘어설지 관심이 집중된다.

엔씨소프트는 블레이드앤소울2를 8월 중에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엔씨소프트가 2012년에 선보인 PC온라인게임 ‘블레이드앤소울’의 후속작으로, 전작의 스토리를 계승했다. 독창적인 아트 스타일, 게임 내 모든 공간을 이동할 수 있는 3D 오픈월드, 새로운 스타일의 전투·경공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사전예약에만 400만명 이상이 몰리기도 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지난 2월 블레이드앤소울2 쇼케이스에서 “액션의 정점을 찍겠다는 목표로 개발했다”며 “블레이드앤소울2를 통해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영역에서 과연 가능할까 싶었던 새로운 액션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레이드앤소울2'를 소개하고 있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엔씨소프트는 이날 블레이드앤소울2의 브랜드 페이지를 개편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시작했다. 이용자는 브랜드 페이지에서 ‘비주얼 클립’과 ‘인게임 의상’을 볼 수 있다.

블레이드앤소울2는 현재 구글, 애플 앱마켓 매출 1위에 오른 카카오게임즈의 오딘과 경쟁할 신작으로 평가받는다. 실제로 증권가는 오딘의 강세는 엔씨소프트의 신작 모바일게임 ‘블레이드앤소울2’가 출시되기 전까지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블레이드앤소울2는 론칭 전 사전 기대 수준이 오딘을 훨씬 능가하는 올해 한국 게임 시장의 기대 순위 1위 신작”이라며 “오딘은 향후 블레이드앤소울2와 매출 순위 1, 2위 자리를 굳건하게 형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