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247명 확진...사망자 발생 땐 원인철·서욱 책임론 불가피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7-19 09:40
승조원 82.1% 확진 판정...중증환자 늘어날 전망 백신접종한 청해부대 35진으로 미리 교체 안한 책임론도

문무대왕함(4400t급).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 승조원 301명 중 247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19일 합동참모본부는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179명이 추가 확진됐다"며 "최종 누적 확진자는 247명이며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지난 15일 최초 확진자 6명이 나온 이후 16일 1명, 17일 61명에 이어 이날 179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승조원 전체 301명의 82.1%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는 지난해 2월 군내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규모다. 최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확진자는 110여명이었다.

초유의 집단감염 사태에 군 수뇌부 책임론도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앞서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은 2월에 출항해 파병 전 예방접종이 불가했다"며 "장병 예방접종은 보건당국 사회필수인력 접종계획에 따라 3월부터 군 의료진에 대해 우선적으로 시작했고 일반 장병은 5월부터 본격적으로 접종했다"고 해명했다.

청해부대 34진은 최초 백신접종 대상 포함 여부를 검토할 당시 △원해에서 작전임무가 지속되는 임무특성상 아나필락시스 등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때 응급상황 대처가 제한되고 △함정에서 백신 보관 기준 충족이 제한되는 점 등으로 현지 접종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한국 해군함정은 국제법상 대한민국 영토로 간주하는 치외법권 지역에 속한다. 국내에 들여온 백신을 문무대왕함으로 수송하는 게 가능했다는 뜻이다.

청해부대원이 지난 5월 말까지 백신을 접종했다면 2~3일 이내에 나타나는 이상반응 발생 때 오만 무스카트항 등 기항지에서 응급상황 대처가 충분히 가능했다는 반론도 나온다.

특히 확진자 247명 중 사망자가 나올 경우 합참이 백신접종을 완료한 청해부대 35진으로 미리 교체할 수 있었음에도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비판이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 결국 초유의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최종 책임이 원인철 합참의장과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까지 귀결될 수도 있다.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날 현지로 출발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는 우리나라 시간으로 이날 오후 차례대로 현지에 도착한다.

'오아시스 작전'으로 명명된 이번 수송 작전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청해부대 34진 부대원들은 20일 오후 늦게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