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정유‧조선업 올 하반기 매출, 코로나19 이전보다 감소”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7-19 07:52
전경련, 9개 수출 주력업종 협회 대상 ‘2021년 상반기 실적·하반기 전망 조사’
자동차, 정유, 조선업은 올해 하반기 매출액이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더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9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9개 수출 주력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전체 평균 매출액은 작년과 2019년 하반기에 비해 각각 8.9%와 2.5% 증가하며 개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수출액은 각각 20.0%와 12.3%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9개 수출 주력업종은 반도체, 자동차, 석유화학, 정유, 조선, 바이오헬스, 섬유, 가전 등이다.

이 중 정유업계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항공유 등 주요 석유 제품의 수요 회복이 지연되면서 2019년 하반기보다 20∼25%가량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선업계는 신규 선박 수주 실적이 매출에 반영되기까지 2∼3년이 걸리는 업종 특성상 최근 수주 증가가 곧바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으면서 10∼15%가량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업계 역시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내수 부진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반도체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요가 지속되면서 가격이 상승하고, 대형 데이터 센터용 서버 반도체 수요가 늘며 매출이 늘 것으로 전망됐다.

석유화학은 전방산업 수요 회복과 국제 유가 급등으로 인한 제품 가격 상승 등의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이오헬스, 가전, 섬유 등의 업종도 2019년 하반기보다 실적이 소폭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경련 관계자는 “주력 제조업 기업의 최근 가장 큰 애로 사항은 원자재, 규제, 노동, 물류”라며 “재료비 상승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국내외 규제 강화, 노동 경직성, 선박 및 컨테이너 수급난과 물류 운임 상승으로 인한 기업의 부담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4000㎥급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