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판교 사옥 [사진=아주경제DB]


넥슨이 월트디즈니, 액티비전 블리자드 출신의 닉 반 다이크를 수석부사장 겸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닉 반 다이크 신임 수석부사장은 넥슨의 글로벌 전략 수립, 인수합병(M&A), 경영 개발, IP(지식재산권) 관리, 파트너십 등을 총괄한다.

그는 넥슨이 신설한 ‘넥슨 필름앤텔레비전’ 조직도 총괄한다. 이는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넥슨 인기 IP의 글로벌 가치를 확대하기 위한 조직이다.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액티비전 블리자드 스튜디오의 필름앤텔레비전 부문 대표를 역임했다. 월트디즈니에선 10년간 기업 전략, 사업 개발 부문 수석부사장으로 재직했다. 그는 월트디즈니가 픽사, 마블, 루카스필름 등을 인수할 당시 핵심적 역할을 수행했다고 넥슨은 설명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는 “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은 가상세계를 기반으로 한 넥슨의 핵심 사업을 더욱 확장하는 글로벌 전략을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은 “넥슨이 21세기 가장 성공적인 미디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돕게 돼 기쁘다"라며 "넥슨의 글로벌 IP와 플랫폼이 가진 큰 성장 기회를 더욱 확대해 나갈 조직을 현재 LA에 구성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월트디즈니 CSO 출신인 케빈 메이어를 신임 사외이사에 선임하기도 했다. 메이어 신임 사외이사도 월트디즈니에서 픽사와 마블, 루카스필름, 폭스 등의 인수를 성공적으로 이끈 인물로 평가받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