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1100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서대웅 기자입력 : 2021-07-10 12:00

[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온비드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 주택 등 주거용 건물 125건을 포함한 1100억원 규모, 1052건의 물건을 공매한다고 9일 밝혔다.

공매 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242건이 포함돼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고 캠코 측은 전했다.

캠코는 공매 입찰 시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신규 공매대상 물건은 오는 14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 내 '부동산 또는 동산→공고→캠코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캠코는 국민들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 홈페이지와 스마트온비드 앱을 통해 개방·공유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