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학 전후 3주간 집중 방역주간 운영"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일 전남 목포용호초등학에서 열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를 위한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학원 강사들이 2학기 전면 등교를 앞두고 2주 간격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6일 학원총연합회(연합회)와 2학기 전면 등교를 위한 학원 방역관리 방안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원 강사 백신 우선 접종을 위해 관계부처·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하고 학원 특별방역 점검을 시행하기로 했다. 연합회는 학원 강사에 대한 주기적 PCR 선제 검사에 2주 간격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학원 내 환기 관련 방역수칙을 개선하고 환기방식 권장(안)도 제시하기로 했다. 2학기 개학 전후 3주간(8월 3주~9월 1주)을 학교 방역과 학원 집중 방역주간으로 운영하는 등 전면 등교에 적극적으로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할 필요가 있다"며 "현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학생들의 안전한 일상을 하루속히 회복하기 위해 학원총연합회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