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스트리아 간호사 ‘한글 답신’ 받아…“마음은 소록도에”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7-03 16:31
선물 전달에 감사 인사 전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이른바 ‘소록도의 천사’로 불리는 오스트리아 간호사들에게 친필 답신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때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대사를 통해 마리안느 스퇴거,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에게 홍삼과 무릎 담요를 전달했다.

청와대가 이날 SNS를 통해 공개한 편지에 따르면 마리안느 간호사는 “문재인 대통령님, 김정숙 여사님 저는 여러분의 오스트리아 방문과 함께 많이 기도했다”면서 “사진과 명함이 담긴 아름다운 편지와 홍삼과 담요, 사랑스럽게 포장된 선물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그는 “(소록도는) 1960년대에 우리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많은 기회를 줬고, 우리 둘 다 그 점에 대해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 마음은 소록도에 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님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 우리는 매일 ‘우리나라’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방문한) 비엔나에 갈 수도 있었지만, 아시다시피 저는 우리 이름이 불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마리안느 간호사는 마가렛 간호사가 요양원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안부를 전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20대인 1962년과 1959년에 각각 한국으로 넘어와 약 40년간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자원봉사를 했다.

2005년 건강이 악화되자 부담이 되고 싶지 않다는 편지 한 통을 남겨두고 조용히 출국해 화제가 됐다. 이후 2016년 6월에는 대한민국 명예국민이 되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